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강철 감독 “데스파이네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 [경기 후 말말말]
기사입력 2020-09-25 22:5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노기완 기자
kt위즈가 KIA타이거즈를 누르고 단독 3위에 올랐다.


kt는 25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IA와의 2020 KBO리그 홈경기에서 7-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115경기 65승 1무 49패 승률 0.570으로 LG트윈스를 제치고 단독 3위를 탈환했다.


경기 후 이 감독은 “구현모 kt 대표이사님께서 경기전에 영양 보양식인 최상급 한우 갈비를 신경 써주신 덕분에 선수들이 모두 힘을 낼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kt가 KIA를 누르고 단독 3위에 올랐다.

이강철(사진) 감독은 대표이사께 감사함을 전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이날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6⅓이닝 9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15승을 챙겼다.


이 감독은 “데스파이네가 초반 안타를 많이 허용했지만, 위기관리 능력을 보이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고, 이어 나온 주권 김재윤 등 불펜의 활약이 돋보였다”라고 평가했다.


타석에서는 황재균이 5타수 4안타 1홈런 3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문상철은 이날 2점 홈런을 기록했다.

시즌 5호다.


이 감독은 “타선에서 문상철의 역전 홈런과 박경수의 추가 타점으로 경기 분위기를 가져왔고, 황재균의 홈런과 타점으로 경기를 매조졌다”라고 설명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