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허삼영 감독 “(강)한울아, 가끔 홈런 좀 쳐” [경기 후 말말말]
기사입력 2020-09-25 21: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삼성의 연패 탈출을 이끈 강한울의 데뷔 첫 홈런에 허삼영 감독이 반색했다.


삼성은 25일 가진 KBO리그 잠실 두산전에서 4-3으로 이겼다.

1-3의 4회초에 터진 강한울의 홈런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김상수가 5회초 1사 2루에서 결승타를 쳤다.


3경기 연속 1점 차로 분패했던 삼성은 51승 2무 63패를 기록했다.

두산과 16번의 맞대결을 모두 치러 8승 1무 7패를 거뒀다.

삼성이 두산에 우세했던 건 2015년(11승 5패) 이후 5년 만이다.

허삼영 삼성 감독(왼쪽)이 25일 KBO리그 잠실 두산전에서 4-3으로 승리한 후 강한울(오른쪽)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김영구 기자


1-2의 1회말 무사 3루에서 김재환의 장타를 호수비로 잡은 박해민이었다.

대량 실점을 피한 삼성은 강한울의 홈런으로 흐름을 바꿨다.

강한울은 1545타석 만에 1호 홈런을 쳤다.

역대 KBO리그 최다 타석 첫 홈런 신기록이었다.


허 감독은 “전체적인 맥락에서 박해민의 1회말 호수비가 완전히 넘어갈 뻔한 경기를 구한 셈이었다.

선발투수 최채흥은 초반에 집중력이 흐트러졌으나 2회말부터 편한 투구로 밸런스를 회복했다”라고 총평했다.


이어 “강한울의 데뷔 첫 홈런을 축하한다.

앞으로 가끔 (더) 쳤으면 한다”라고 덕담을 건넸다.


한편, 7이닝을 3실점으로 막고 시즌 8승째를 거둔 최채흥은 강한울의 룸메이트다.


최채흥은 “두산 강타선을 상대로 빠른 대결을 위해 공격적인 투구를 펼쳤다.

2회말부터 구위가 좋아져 자신감을 얻었다”며 “한울이 형이 내 룸메이트다.

첫 홈런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고맙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