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 대통령-일본 스가 총리 24일 첫 전화 회담 조율중"
기사입력 2020-09-23 15: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오는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취임 이후 첫 전화회담을 조율하고 있다고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민영 방송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오늘(23일) 스가 총리가 문 대통령의 전화회담을 24일 오전에 진행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전화회담이 성사되면 한일 정상이 공식적으로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이후 처음입니다.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전화회담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FNN은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회담에서 양측은 강제징용 문제,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등에 대한 깊은 논의는 하지 않을 전망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의 취임 당일 축하 서한에서 "스가 총리의 재임 기간 중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며 스가 내각 출범을 계기로 한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이에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이 지난 16일 보낸 취임 축하 서한에 대한 답례로 19일 보낸 답신에서 한일 양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임을 강조했다고 청와대는 21일 발표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