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여행사 1천 곳 '줄폐업'
기사입력 2020-09-23 09: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행사가 1천 곳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여행사는 2만1천671개로 지난해 말보다 612개(2.7%) 줄었습니다.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발병하기 전인 지난해 9월 말보다는 938개(4.1%) 적은 수치입니다.

국내 여행사는 지난해 9월 말 2만2천609개로 정점을 찍었다가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2만2천283개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 3월 말 2만2천115개, 6월 말 2만1천671개로 감소세가 이어졌습니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각국이 국경을 봉쇄해 해외여행이 막힌 영향이 가장 크다고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내국인을 대상으로 해외여행 사업을 하는 국외여행사의 감소 폭이 두드러졌습니다.

올해 6월 말 현재 국외여행사는 9천99개로 지난해 9월 말보다 633개(6.5%) 감소했고, 국내 여행 주선 업체는 6천661개로 378개(5.4%) 줄었습니다.

다만, 해외·국내 여행 사업을 모두 하는 일반여행사는 5천911개로 73개(1.3%) 늘었습니다.

[ 이유진 기자 / ses@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유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