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주리, 남편 비판에 사태수습 "대게 사준 것 올릴걸"
기사입력 2020-09-21 18: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 비난에 사태 수습에 나섰다.


정주리는 21일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담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껄. 워워"라는 글을 공개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정주리가 고급 식당에서 남편과 대게를 먹으며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정주리는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모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감? 집에 쥐키움? 치킨은 더 발라먹거? 카톡 안 봤음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 이 와중에 내가 좋아하는 닭날개 두 개는 안 먹었네. 고맙다? 애처가. 만병의 근원"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토핑이 빠진 피자와 튀김옷이 상당 부분 벗겨진 치킨 등이 담겼다.

이뿐 아니라 식사를 하면서 사용한 휴지가 피자 박스 안에 같이 들어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남편에 배려가 없다며 비판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주리는 이 글을 삭제하고 새로운 사진을 올린 것.
정주리가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누리꾼들은 "많이 속상했을 것", "개그로 소비하기엔 너무 마음 아픈 사진이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정주리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