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장제원·윤희숙 "식견 얕다" "소인배"…이재명에 SNS 비판
기사입력 2020-09-26 20: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연달아 직격탄을 날렸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의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 비판에 대해 "전문가의 분석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지자체장이 비난하고 위협하면서 우리 정치의 고질적 문제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권력을 가진 이들이 전문가집단을 힘으로 찍어누르려 하는 것은 한 나라의 지적 인프라를 위협하는 일인 동시에 전문성의 소중함에 대한 본인들 식견의 얕음을 내보이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제학자인 윤 의원은 문제가 된 조세연의 보고서에 대해 "분석과 서술방식 모두 잘 쓰인 보고서"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와 연일 SNS 설전을 벌이고 있는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상대가 좀 과한 표현을 했다고 더 과하게 돌려줘야만 직성이 풀리는 것이 소인배의 모습이지 군자의 모습은 아니지 않나"라고 비꼬았다.


그는 "잘못된 일에 대한 '공적 분노'가 없으면 공인이 아니다.

그러나 '감정적 대응'과 '공적 분노'는 구별하셔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이 지사가 자신에게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 돈맛' 발언 관련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서는 "자신의 기사만 검색하지 마시고 두루두루 기사를 검색해보시면 어떨런지요. 그 충고는 번지수를 좀 잘못 찾으신 듯하다"고 비꼬았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