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국軍, 북한 상대 안 된다?…서욱 "초전 北 무력화 가능"
기사입력 2020-09-23 14: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한국군은 북한군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며 "(북한군과 전투가 펼쳐질 경우) 최첨단 전력을 갖고 초전에 상대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16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군은 북한군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인용하자 "기간 특정은 어려우나 한미 연합전력이나 (국군) 단독전력으로도 북한을 압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앞서 미국 '워터게이트' 특종기자로 알려진 알려진 밥 우드워드가 자신의 저서 '격노'(Rage)에서 김 위원장이 지난해 8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한국군은 우리 군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고 밝힌 내용을 인용했다.


이에 서 후보자는 "북한 핵 전력에 대해 한미동맹으로 대응하고 핵 대응체계를 지속 발전시키고 있다.

대비태세를 갖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재차 답했다.


아울러 서 후보자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우리의 주적이 누구냐"고 묻자 "북한이 우리에게 위협을 가하고 도발한다면 북한군과 북한정권은 명백히 우리 적이다.

북한의 군사적 위협은 현실적인 위협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북한은 평화협력과 평화통일을 위한 교류협력대상"이라고 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