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럼프, 북한과 전쟁 직전 갔었다…김정은 전쟁 예견하고 준비"
기사입력 2020-09-20 22: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국과 북한이 전쟁 직전까지 갔던 적이 있다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말 언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2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의 일부 내용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5일 백악관에 진행한 우드워드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우드워드가 "우리가 북한과 전쟁 직전까지 갔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맞다"고 답한 뒤 "그 누가 아는 것보다 훨씬 가까이 갔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하는 등 북미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던 2017년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지칭하면서 "그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우드워드가 "그에게 이것을 언급하셨냐"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런 건 얘기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그는 알고 있다"고 돌려 말하고는 "'나는 지금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정도로만 해두자"고 언급했다.


이 같은 대화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깜짝 회동했던 뒷얘기를 우드워드에게 자랑하듯 공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다만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북한이 당시 2년 동안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동시에 ICBM에 대해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우드워드가 만약 북한이 ICBM을 발사한다면 어떻게 할지를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쏜다면 쏘는 것"이라며 "그리고 그는 큰 문제에 빠질 것이다.

누구도 생각한 적 없을 만큼 큰 문제일 것"이라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과 접촉한 덕택에 북한과의 전쟁 위기를 수차례 피했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과 전쟁을 예견했다고 주장하고, "그는 완전하게 준비됐었다.

하지만 우리는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