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공지영 "내 전 남편과 썸씽…음란사진 공개해라" 김부선 "협박 안했다"
기사입력 2020-08-19 16: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소설가 공지영 씨가 배우 김부선 씨로부터 전 남편의 음란 사진과 관련한 협박을 받고 있다며 "(이제는 피하지 않겠으니) 공개하라"고 폭로했다.

이에 김씨는 "졸지에 협박범이 됐다"며 공씨와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며 맞받아쳤다.


공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씨를 겨냥, "전 남편이 보냈다는 소위 그 음란 사진을 공개하시라"며 "아이를 위해 막으려 애썼으나 생각해보니 부질없는 짓이었다.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공씨는 "세 번째 이혼을 한 지 16년이 지났다.

내 전 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와 썸싱이 있었던 걸 최근 알았다"며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히 전혀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녀가 내 전 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 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왔던 것이 거의 일 년 전이였다"며 "(김부선 씨는 음란사진이 공개되면)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2018년에 있었던) 녹음유출에 대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고 적었다.


공씨는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공개로 발언해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 지금 시기가 좋지 않다며 필사적으로 그녀에게 대답했다"면서 "하지만 새벽마다 보내는 문자를 견디다 못해 그녀를 차단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녹음 유출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한다"고도 했다.


이에 김씨는 다음날(12일) SNS에 녹음 유출에 대한 공개 사과를 요청했을 뿐이라며 지난 1월 공씨와 나눈 메시지 중 일부를 공개했다.

김씨는 메시지에서 "저는 선생님에게 자칫 단점이 될 수 있는 그 어떤 말들 그 누구에게도 지금까지 한마디 한 적이 없다.

그게 사람에 대한 예의"라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또 김씨는 "(공씨가 녹음 유출을 해) 우리 모녀에게 회복하지 못할 상처를 남겼다"며 "딸도 저도 한창 왕성하게 일해야 하는데 숨도 못 쉬고 죄인처럼 숨어 지내고, 재명이는 저리 당당하게 잘 처먹고 잘사는데 정말 돌겠다.

그 놈 대법원 선고는 왜 이리 미루는지"라고 덧붙였다.


앞서 공씨는 김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부적절한 관계였다고 주장하던 2018년 김씨를 적극 지지한 바 있다.

그러나 그해 10월 SNS을 중심으로 유출된 공씨와 김씨의 통화 녹취파일에는 이 지사의 신체적 특징을 언급하는 내용이 담겨 논란이 일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