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오! 문희` 감독 "나문희 생각하며 쓴 시나리오"
기사입력 2020-08-05 11: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영화 '오! 문희'의 정세교 감독이 나문희에 대한 뜨거운 신뢰를 드러냈다.


정세교 감독은 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오! 문희’ 제작보고회에서 “캐스팅이 됐을 때 '환상적이다'라고 생각했다.

이런 배우들과 함께 해 정말 좋다”며 만족해 했다.


이어 "시나리오 작업을 하면서 '이 역할은 나문희 선생님이 해주셨으면' 하는 희망이 있었다.

출연 하신다는 말을 듣고 '브라보'를 외쳤다 방에서 혼자 소리를 질렀다"며 "이희준은 리얼리티 연기를 하는 배우라 이 역할에 적합하다고 생각했다.

제작사에 '(이희준이) 안 하면 안 한다'고 했다.

관객들이 두 배우를 진짜 모자처럼 느낄 것 같다"고 했다.


나문희는 이에 “시나리오가 정말 재미있었다.

그냥 술술 읽힐 정도로 한 호흡으로 읽히고 재미있더라”라고 화답했다.


이어 “을 읽으면서 가족적이고 코믹하고 스릴있었다.

이 연기를 잘할 수 있을까 매일 가슴 뛰기도 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원래 실제 내 옷을 영화 속에서 많이 입고 나온다.

이번에는 정신이 오락가락한 엄니 역할인데 그래서 실제 남편 옷을 입고 나오기도 했다.

남편 옷을 아들 두원 옷이라고 생각하고 입고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오! 문희’(감독 정세교)는 뺑소니 사고의 유일한 목격자 엄니 오문희와 물불 안가리는 무대뽀 아들 두원이 범인을 잡기 위해 펼치는 좌충우돌 농촌 수사극이다.

나문희와 이희준이 각각 문희, 두원 역을 맡아 인간미 폴폴 나는 모자를 선보인다.

오는 9월 2일 개봉.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