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부천대장 등 3기 신도시 5곳 모두 지구지정 완료"
기사입력 2020-05-25 14: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부천대장지구 위치도 [자료 =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부천대장 신도시(2만세대), 광명학온(4600세대), 안산신길2(5600세대) 등 3곳(3만여세대)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완료하면서 3기 신도시 5곳에 대한 지구지정을 끝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지구지정으로 3기 신도시 5곳 모두를 포함해 22곳, 총 24만세대의 지구지정이 완료됐다.


◆ 부천대장·광명학온 등 상반기 중 국제설계공모 진행 예정
부천대장(2만세대)은 S-BRT를 중심으로 한 광역교통체계를 구축하고, 인천계양, 서울마곡과 연계한 기업벨트를 조성해 교통이 편리한 친환경 자족도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광명학온은 신안산선(2024년 예정) 신설 역사(예정)가 위치해 서울 접근성이 우수하고, 안산신길2는 신길온천역(4호선) 중심의 역세권 특화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인천계양(3월 30일 도시 기본구상 마련) 등은 연내 지구계획을 마련하고, 고양창릉(3월 6일 지구지정)과 부천대장은 상반기 중 도시 기본구상을 위한 국제 설계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토지·지장물 기본조사 등에 대한 주민들 협의가 이뤄진 곳을 중심으로 연내 토지보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그간 100회 이상 진행된 주민 간담회 등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주민 재정착 지원방안'도 마련 발표할 계획이다.


특히 3기 신도시는 서울 도심까지 30분 이내 출퇴근이 가능토록 교통대책을 수립 중이며, 계획이 확정된 하남교산·과천지구 이외 남양주왕숙·고양창릉 등 나머지 지구들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30만세대 중 사업 속도가 빠른 곳은 사전청약제 등을 통해 2021년 말부터 입주자 모집을 진행한다.


◆ "후속절차 진행해 내년 입주자 모집 예정"
이번에 지정한 곳들 중 우선 부천대장 신도시는 경기도,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천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핵심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자족용지에 약 57만㎡ 규모의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지정(토지원가 공급, 취득세 50% 감면, 5년간 법인세 35% 감면 등)할 계획이다.


부천대장·인천계양 신도시가 완성되면 김포공항을 중심으로 서울마곡과 함께 서부권 산업벨트가 조성된다.

S-BRT 환승센터를 특별계획구역 지정해 중심 광장 조성 등을 통해 대장지구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S-BRT 노선구간을 중심문화축으로 설정해 문화·상업·업무 기능을 유기적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부천대장지구와 인접한 인천계양지구와의 교통 연계성을 위해 통합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 중으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연내 확정할 계획이다.


광명학온지구 위치도 [자료 = 국토부]
광명학온지구는 경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신안산선 역사 신설 추진, 역세권공원 조성 등으로 쾌적한 정주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수원~광명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KTX 광명역 등이 인접해 있고, 신안산선(2024년 예정) 역사도 신설 예정이다.

수도권 서남부 융복합 첨단거점인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의 배후 주거단지라 육아·여가·일자리와 주거가 안정되는 도심 속 힐링 공간 'For REST City' 계획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안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안산신길2지구는 4호선 신길온천역과 연접해 대중교통 접근성이 양호하다.

역사 주변 건물을 입체보행으로 연계하고 역세권 주변에 상업·업무·주거 등을 혼합 배치해 보행과 생활이 편리한 도시로 조성한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3기 신도시 5곳 등의 지구지정 절차가 완료된 만큼 지구계획 수립과 토지보상 등 후속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해 내년부터는 입주자를 모집하겠다"면서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과 함께 원주민들과 소통을 지속해 재정착하고 정당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연 기자 enero2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남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