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장지 버스차고지 위에도 컴팩트시티 올린다
기사입력 2020-03-30 10: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조감도(동남측 기준) <자료제공 = SH공사>
서울 송파구 장지 버스공영차고지 위에도 대규모 도시숲과 행복주택, 생활SOC가 층층이 어우러지는 '컴팩트시티'가 세워진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장지 버스공영차고지 입체화 사업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적층도시(Multi-Layer City)’를 30일 공개했다.


도시 기능은 계단 형식으로 구성된다.

지하 1층에서 지상 3층에 걸쳐 스마트 차고지 시설과 생활SOC를 배치하고, 그 상부에는 용지 면적의 70%에 달하는 2만7000㎡ 규모 도시숲과 행복주택을 조성한다.


행복주택은 23층 3개동으로 총 758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지어진다.

채광에 유리하도록 도시숲 남서측에 배치하고, 스마트 라운지·공동 육아존·테라스 공유 공간·오픈키친 등 만남과 교류가 있는 다양한 소통 공간도 함께 조성할 계획이다.


조감도(북동측 상공) <자료제공 = SH공사>
도시숲은 인근 하천인 장지천과 연결돼 휴식·만남·행사가 있는 지역 거점공원으로 가꾼다.

피톤치드 숲, 잔디광장, 생태둠벙 등 다양한 시설도 갖춘다.


차고지 기능은 지하 1층~지상1층에서 그대로 유지된다.

지하 1층~지상 1층에 기존 장지 차고지를 비롯해 버스터미널을 조성하고 자연채광을 지하까지 끌어들이는 광덕트도 설치한다.


SH공사 관계자는 "기존에 야외에 있던 시설들을 실내에 배치해서 지역 주민들이 버스로 인한 소음으로 불편을 겪지 않고, 버스 종사자들은 계절에 관계없이 쾌적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서울시는 연내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과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착공해 2024년 조성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이번 사업은 도심 유휴용지를 활용해 공공주택·생활SOC를 제공하는 '컴팩트 시티' 사업 중 하나다.

사업 모델로 제시된 곳은 북부간선도로, 연희 교통섬, 증산 빗물펌프장이 있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