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목 담 증세’ 두산 알칸타라 청백전 등판 31일로 연기
기사입력 2020-03-27 12: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라울 알칸타라(28)가 가벼운 목 담 증세로 청백전 등판을 연기했다.


알칸타라는 27일 오후 2시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릴 자체 청백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25일 목 부위에 담 증세를 느껴 등판일을 31일로 연기했다.


두산은 외국인 투수 알칸타라와 크리스 플렉센을 한 조로 묶어 청백전을 치르고 있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라울 알칸타라는 가벼운 목 담 증세로 27일 청백전에서 휴식을 취한다.

사진=옥영화 기자

알칸타라와 플렉센은 지난 21일 나란히 청백전에 등판해 150km대 빠른 공을 던지며 기대감을 키웠다.

나란히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특히 알칸타라의 속구 구속은 151~155km였다.


두산은 선발투수를 정규시즌 로테이션처럼 청백전을 뛰게 하고 있다.

이날은 알칸타라와 플렉센이 등판할 차례였다.


하지만 알칸타라의 목 담 증세로 플렉센만 나간다.

알칸타라를 대체할 선발투수는 최원준이다.

최원준의 국내 청백전 선발 등판은 처음이다.

16일 청백전에서는 구원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알칸타라의 목 상태는 심각하지 않다.

두산 측은 “알칸타라가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하고 있다.

28일엔 불펜 피칭을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