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부, 코로나19에 말라리아치료제 임상 시험 진행
기사입력 2020-03-24 17: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부가 에이즈치료제나 항말라리아 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능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임상시험을 진행하겠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추경 예산 40억원을 확보해 치료물질 생산과 임상시험 연구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와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약해 효능을 알아볼 계획입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를 치료할 때 두 약물을 쓴 적이 있어 현재 중증·고령 코로나19 확진자에게 이를 투약하고 있지만, 아직 코로나19에 대한 효과는 증명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최근 프랑스 연구진이 코로나19 환자에 말라리아 약제를 투여하고 효과가 있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코로나19 치료제로 이 약을 이용할 수 있을 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미국에서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라면서 "이 약물의 효과에 대해 누구도 이야기할 수 없는 상황이고, 이에 연구용역으로 임상시험을 시도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에서는 추경 예산으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이용한 예방용 임상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대본은 이 밖에도 현재 활용되는 약물중 코로나19 치료에 효과적인 약물이 있는지를 찾는 연구와 혈장치료제를 사용한 임상시험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 조문경 인턴기자 / sally3923@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