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5곳서 퇴짜 크루즈선 승객들, 캄보디아 총리 꽃다발 받으며 하선
기사입력 2020-02-14 20: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크루즈선서 내린 승객에게 꽃다발 건네는 훈센 총리[시아누크빌 AP=연합뉴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5개국에서 퇴짜를 맞고 캄보디아에 입항한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 승객들이 14일 크루즈선에서 내리기 시작했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보건부가 현지시간으로 13일 밤늦게 웨스테르담호 탑승객 전원의 하선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탑승객들이 14일 오전 배에서 내리기 시작했고,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직접 선착장으로 나가 크루즈선에서 내리는 승객들에게 꽃다발을 건네며 환영했다.


훈센 총리는 승객들과 악수하고 포옹하기도 했다.


훈센 총리는 전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진짜 질병은 바이러스가 아니라 두려움"이라며 "위급한 시기에 인도주의적인 행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웨스테르담호에는 승객 1455명과 승무원 802명이 타고 있었다.


이 크루즈선은 지난달 말 싱가포르에서 출항해 홍콩에 기항한 뒤 지난 1일 다시 바다로 나왔지만, 코로나19 환자가 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일본, 대만, 괌, 필리핀, 태국에서 잇따라 입항을 거부당했다.


이 때문에 2주가량 바다에 표류하다 지난 13일 오전 캄보디아 남서부 시아누크빌항에 입항했다.


배에서 내린 탑승객들은 미리 준비된 버스를 타고 시아누크빌 공항으로 간 뒤 전세기편으로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이동해 각자 여객기를 이용해 고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