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식지 않는 `한국 탈출`…작년 4037명 해외이주
기사입력 2020-02-14 21: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한국을 떠나는 국민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국제결혼을 비롯해 연고초청, 취업이주, 사업이주, 독립이민 등 다양한 이유로 한국을 탈출하고 있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2019년 해외 이주 신고자는 모두 4037명에 달한다.

문재인 정권이 출범했던 2017년 1443명으로 최저치를 찍은 것과 비교하면 약 2.8배가 뛰었다.

2018년에는 6330명이 한국을 떠나 2017년 대비 4.4배나 증가했다.


해외 이주자는 2011년 이래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한국의 국력과 경제력은 꾸준히 상승한 반면 주요 이민 대상국인 미국 등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경기 침체·반이민 정서 확산 등으로 생활 여건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추세가 2017년을 기점으로 다시 상승세로 반전한 것은 그만큼 한국에서 삶이 팍팍해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신호로 해석된다.


특히 해외에 거주하다 외국 영주권을 취득한 '현지 이주자'를 제외하고 순수하게 한국에서 해외로 이민 간 국민만을 따로 집계한 결과도 △2017년 825명 △2018년 879명 △2019년 980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국민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국적상실자'와 복수국적자로 살다가 한국 국적을 포기한 '국적이탈자'도 증가 추세다.

법무부에 따르면 2015년 1만6595명이던 국적상실자는 2018년 2만6607명까지 늘어났다.

국적이탈자 수는 같은 기간 934명에서 6986명으로 7.5배 폭증했다.


그에 반해 해외동포가 한국으로 역이민 오는 '영주귀국자' 수는 줄어들고 있다.

2014년 3561명에 달했던 영주귀국자 수는 2018년엔 1653명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돼 5년 만에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해 해외 이주자 4037명은 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등 주로 영어권 선진국들에 정착했다.

미국 이주자가 1868명으로 최다였고 그 뒤를 캐나다(789명) 호주(374명) 등이 이었다.

이들 선진국은 경제·교육·기후·이민자 포용도가 비교적 높고 한인 커뮤니티가 이미 형성돼 있어 현지 적응이 상대적으로 쉬워 인기가 높다는 평가다.


[안정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