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檢, 조국-정경심 `카톡` 공개…"사모펀드 운용 논의했다"
기사입력 2020-01-21 06: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부인 정경심 씨가 사모펀드 투자에 관여했다는 혐의를 뒷받침할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그동안 조 전 장관 부부는 사모펀드 투자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왔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소병석)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 5촌조카 조범동 씨의 횡령 등 혐의 3회 공판에서 검찰은 정씨가 자신의 동생에게 지급한 컨설팅 비용에 종합소득세가 붙자, 조 전 장관 부부가 이에 대해 논의했다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검찰이 제시한 2018년 5월 카카오톡 대화내용에 따르면, 정씨는 "글쎄 종소세(종합소득세)가 2200만원대가 나와서 세무사가 다시 확인 중. 폭망이야ㅠㅠ"라고 말했고 대화명 '꾸기(조 전 장관)'는 "엄청 거액이네!"라고 답했다.

정씨는 다시 "ㅇㅇ. 융자를 받아야 할 정도 ㅠㅠ 부동산, 이자 배당수입의 약 30~40퍼(%)가 세금"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2017년 5월 11일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후 조 전 장관이 사모펀드 출자에 대해서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정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