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더 늦출 수 없다…'성과주의' 삼성, 임원인사 단행
기사입력 2020-01-20 15: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삼성전자가 사장단을 비롯한 임원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번에도 성과를 중심으로 한 안정적인 기조 속 변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지가 돋보였는데요.
보도에 유재준 기자입니다.


【 기자 】
삼성그룹이 미뤄왔던 사장단 임원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임원인사는 통상적으로 연말인 12월에 진행했지만,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핵심 경영진이 재판을 받는 등 다양한 변수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입니다.

내부에서도 더이상 인사를 늦출 수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던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이번 인사의 핵심으로는 안정 속 변화를 꼽을 수 있습니다.

대내외 불확실성이 가중된 상황에서 큰 틀에서의 변화보다는 안정을 지향한 이 부회장의 의도가 담겼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는 상황.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총괄하는 DS 부문장 김기남 부회장과 소비자 가전 CE 부문장 김현석 사장, IT·모바일 분야의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그대로 유임됐습니다.

변화가 두드러진 건 IM부문 무선사업부.

스마트폰과 PC 사업을 담당으로하는 무선사업부와 통신장비 사업을 담당하는 네트워크 사업부로 구성돼 있습니다.

그 동안 고동진 사장이 IM부문 대표와 무선사업부장을 겸직해왔지만, 개발실장이었던 노태문 사장이 무선사업부장에 올랐습니다.

노 사장은 지난 2018년 부사장에 오른 뒤 1년 만에 사장으로 승진한 데 이어 다시 1년 만에 무선사업부장이 되며 차기 CEO로 유력해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김기남·김현석·고동진 대표는 부문 간 시너지를 창출하고 전사 차원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한편 후진 양성에 더욱 전념하길 기대한다"며

"노태문 사장은 참신한 전략을 제시하고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인용 사회공헌업무총괄 고문은 대외업무인 CR 담당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과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을 지낸 이 사장은 삼성이 최근 출범한 준법감시위원회에 위원에 이어 CR 담당을 맡아 대외 업무를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삼성생명 등 금융계열사도 연쇄적으로 정기 인사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금융 계열사의 몇몇 CEO가 용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져 세대교체 차원에서의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재계는 분석하고 있습니다.

매일경제TV 유재준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삼성전자 #삼성생명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