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올해의 금융키워드…디지털·글로벌·리스크관리
기사입력 2019-12-16 20: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019 대한민국 금융대상` 수상자들이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저축은행대상), 주재중 하나생명 사장(생명보험대상),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공로상),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올해의 금융인상), 장대환 매일경제신문 회장, 박상용 연세대 명예교수(심사위원장), 진옥동 신한은행장(은행대상), 이문화 삼성화재 전무(손해보험대상). [김재훈 기자]

올해 금융권을 관통한 키워드는 디지털, 글로벌, 리스크 관리 세 가지로 요약된다.

매일경제신문은 세 가지 과제를 풀기 위해 색다른 도전과 눈에 띄는 성과를 달성한 금융인 6명에게 '2019 대한민국 금융대상'을 수여했다.

1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금융대상' 시상식에서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금융 산업의 미래와 잠재력을 보여준 6명에 대한 격려와 응원 메시지가 쏟아졌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박상용 연세대 명예교수는 "혁신과 소비자 보호 등 분야에서 다른 회사에 모범이 되고 있는 금융인들 이야기를 접하면서 아직은 밝은 미래가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총평했다.


최고 영예인 '2019 올해의 금융인상'은 디지털 혁신과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에게 돌아갔다.

박 심사위원장은 "정 부회장은 5~6년 전부터 디지털 분야에 3000억원 넘게 투자하며 다른 회사에 영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5년간 카드사 특유의 장점을 살려 빅데이터를 가공·분석해 마케팅 등에 활용하는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을 강화하는 데 힘을 쏟았다.

아울러 현대카드는 최근 베트남 소매금융 기업인 FCCOM 지분 50%를 약 49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정 부회장은 수상 소감에서 "앞으로 금융권이 해야 할 일이 더 많이 남아 있다는 격려의 메시지로 생각하겠다"며 혁신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다른 수상자들도 3대 화두를 각자 자리에서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9 대한민국 금융대상을 수상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신속한 구조조정으로 우리나라 산업 생태계의 불확실성과 리스크를 해소하는 것은 물론 한국 경제의 혁신과 미래를 책임질 스타트업 발굴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아 '공로상'을 받았다.


'은행대상'을 수상한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고객 중심' 철학을 상품·서비스와 업무 환경에 접목한 인물이다.

소비자와의 신뢰 관계가 무너지는 것이 금융권 최고 리스크라는 점을 중요시 여기며 고객 중심 경영에 중점을 둔 것이다.

'손해보험대상'을 받은 이문화 삼성화재 CPC전략실장(전무)은 삼성화재가 고객 만족도 평가에서 최장기 1위 성과를 달성하는 데 이바지했다.


2019 대한민국 금융대상은 매일경제신문이 주최하고,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전국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가 후원했다.


[김강래 기자 /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화재 #DB #KD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