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4조8천억` 배달의민족, 요기요 독일 모기업에 팔린다
기사입력 2019-12-13 15: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배달의민족 및 요기요. [사진 제공 = 각사]
국내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인수된다.

DH는 국내에서 요기요와 배달통을 운영하는 업체로, 사실상 경쟁사가 한 몸이 된 셈이다.


우아한형제들은 13일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DH에 넘기는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기존 힐하우스캐피탈과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이 넘어가는 구조다.

나머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이로써 김 대표는 DH 개인 최대 주주로 올라선다.

아울러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 멤버가 된다.


이번 인수합병은 국내 인터넷 기업의 인수합병 중 가장 큰 규모로 평가된다.

DH는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를 40억달러(약 4조7500억원)로 평가했다.

이를 통해 우아한형제들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한 효과도 누릴 수 있게 됐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달의민족은 토종 배달앱으로 국내 1위에 올랐으나 최근 국내외 IT 공룡들의 잇단 진출에 협공을 받고 있는 상태"라며 "이번 지분 매각의 배경은 성장 가능성이 높으나 갈수록 치열해지는 국내 배달앱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아시아 시장 공략 발판을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우아DH아시아 지분 구조. [사진 제공 = 우아한형제들]
이와 별도로 우아한형제들과 DH는 싱가포르에 50대 50 지분으로 합작사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한다.

김 대표가 우아DH아시아 회장을 맡아 홍콩과 필리핀, 말레이시아, 대만 등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 사업 전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우아DH아시아가 진출한 국가의 배달앱 명칭은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으로 사용할 수 있다.


김 대표가 DH 아시아 사업에 나서며 공석이 된 우아한형제들 최고경영자(CEO)는 김범준 부사장이 맡을 예정이다.

김 부사장은 카이스트 전산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엔씨소프트, SK플래닛 등을 거쳐 2015년 우아한형제들에 합류했다.


이로써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과 2위 요기요는 모회사가 DH로 동일하게 됐다.

다만 국내에서는 경쟁 체제를 유지하면서 독자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딜리버리히어로 측은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대형 IT플랫폼들의 도전에 맞서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배달앱 업계가 서비스 품질 경쟁에 나서면 장기적으로 소비자, 음식점주, 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엔씨소프트 #딜리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