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하자인간` 오연서X안재현, 연애 시작 동시에 이별 위기?...“나 엿 먹이려고"
기사입력 2019-12-12 15: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안재현, 구원의 삼각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휘몰아친다.


지난 11일 공개된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 11, 12회 예고편에서는 주서연(오연서 분)과 이강우(안재현 분)의 달달한 데이트 현장부터 이별의 위기에 처한 모습까지 그려졌다.

여기에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이민혁(구원 분)의 모습도 더해져 스펙터클한 전개를 예감하게 했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주서연과 이강우의 깨 쏟아지는 데이트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이강우!”라고 외치며 달려가는 주서연과 꽃이 가득한 카페서 데이트를 즐기는 두 사람의 달달한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행복한 때도 잠시, 주서연과 형제들, 이강우가 아슬아슬한 대면을 하는 상황이 벌어져 긴장감을 더한다.

‘애인’이라 밝힌 두 사람을 바라보던 오빠들이 주서연을 향해 “네 스타일 절대 아니잖아”, “진짜로 사귀는 거 아니지?”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런가 하면 주서연과 이강우가 실망한 기색이 역력한 눈빛으로 서로를 마주하고 있어 감정의 변화를 예상하게 한다.

박현수(허정민 분)와 이강우가 애인 관계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주서연은 이강우에게 “둘이 짜고 나 엿 먹이려고 한 거 다 알았으니까!”라며 고함을 지른다.

이에 이강우는 “너 날 그 정도로만 보는구나”고 말해 이별을 예감하게 되는 상황에 처한다.


한편, 주서연을 두고 이강우와 이민혁이 기싸움을 펼치는 모습이 겹쳐지며 궁금증을 한껏 증폭시켰다.

그동안 주서연을 유인(?)하던 이민혁이 이강우에게서 주서연을 지켜내는 등 본격적으로 직진을 예고한 것.
제작진은 “이제 막 시작된 주서연과 이강우의 로맨스가 더욱 진전되면서 극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며 “여기에 주서연을 지켜보기만 하던 이민혁이 합류, 세 사람의 삼각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도 지켜봐 달라”고 시청 포인트를 전했다.


오연서와 안재현, 구원의 휘몰아치는 삼각 로맨스가 펼쳐질 ‘하자있는 인간들’ 11, 12회는 12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제공|M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연 #에이스토리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