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박항서 감독, 제자 대신 인도네시아 부상자에 사과
기사입력 2019-12-11 15: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박항서(60)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이 소속 선수와 충돌하여 다친 상대 부상자에게 사과했다.

지휘 능력뿐 아니라 인성도 겸비한 훌륭한 지도자임을 재입증했다.


베트남 국영신문 ‘라오동’은 11일 “박항서 감독은 도안반하우(20·헤이렌베인) 대신 인도네시아 미드필더 에반 디마스(24·바리토 푸테라)에게 사과하며 안부를 물었다.

친근함과 전문성을 겸비한 지도자라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라고 보도했다.


베트남은 10일 동남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누르고 통일 후 처음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박항서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이 소속 선수와 충돌하여 다친 상대 부상자에게 사과했다.

지휘 능력뿐 아니라 인성도 겸비한 훌륭한 지도자임을 재입증했다.

사진=AFPBBNews=News1

‘라오동’은 “박항서 감독은 동남아시안게임 축구 시상식에서 디마스를 보자 먼저 다가가 상태가 어떤지를 물었다.

도안반하우 때문에 다친 것에 미안함을 표하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디마스는 와일드카드로 소집된 인도네시아 동남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핵심 자원이었다.

하지만 결승전 시작 25분 만에 도안반하우와 경합 과정에서의 부상 때문에 교체됐다.


‘라오동’은 “디마스는 동남아시안게임 축구 시상식에 휠체어를 타고 나타났다.

동료 부축을 받고서야 은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라며 부상이 가볍지 않음을 전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