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MK현장] `블랙독` 서현진X라미란, 우리가 몰랐던 진짜 `선생님` 이야기
기사입력 2019-12-11 15: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서현진과 라미란이 진짜 '선생님'이 돼 시청자를 찾는다.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 황준혁 감독이 참석했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서현진 분)이 우리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기존의 학원물과 달리 교사를 전면에 내세워 베일에 싸인 그들의 세계를 밀도 있게 녹여내며 완벽하게 새로운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황준혁PD는 "학원물이라기보다는 직업물에 가까운 이야기라고 본다.

기존에 여러가지 직업물이 있는데, '블랙독'은 선생님에 대한 얘기를 다룬다.

실제로 선생님을 취재해봤더니 알고있는 것보다 인간적이더라. 기존에 학부형이나 학생의 관점으로 선생님을 바라봤다면 이 드라마를 통해서 선생님의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뷰티인사이드'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흥행퀸' 서현진과 대체 불가 배우 라미란이 만났다는 사실만으로도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또 오해영' '낭만닥터 김사부' '사랑의 온도' '뷰티 인사이드' 등 출연작마다 자신만의 색을 입힌 '완소'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믿고 보는 '흥행퀸'으로 자리매김한 서현진은 사립학교라는 치열한 전쟁터에 내던져진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 역을 맡았다.


서현진은 "이 작품을 처음 봤을 때, 굉장히 오랜만에 만나는 독특한 장르의 직업물이라는 생각을 했다.

학원물인데 학생들이 나오지 않고, 학원물인데 학원물같지 않고 직업물이더라. 그래서 안해본 톤의 드라마라는 생각을 하면서 출연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부암동 복수자들', '응답하라 1998', '막돼먹은 영애씨', '우리가 만난 기적' 등 스크린과 드라마를 넘나드는 독보적 연기로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채워온 라미란은 소문난 워커홀릭 진로진학부 부장 '박성순' 역을 맡았다.


라미란은 "처음 제의를 받았을 때 '왜 나냐'고 질문했다.

저는 사실 이 작품이 조금 무겁기도 하고, 기존에 해왔던 역할과 차별성이 있어서 '제가 이 역할이요?'라고 반문했던 기억이 있다.

나와 안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감독님은 다른 시각으로 보고 계시더라. 적임자라고 생각해주셨다.

개인적으로는 도전적인 작품이다.

감독님을 믿고 시작을 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서현진과 라미란은 '블랙독'을 통해 선생님이라는 직업에 대한 인식의 변화도 털어놨다.


서현진은 "어머니가 초등학교 선생님이다"라면서 "물론 선생님도 사람이지만 또다른 느낌을 받았다.

요즘 선생님은 예전에 우리가 '스승'이라고 부르던 것보다 조금 가벼워진 느낌이다.

아이들이 존경하는 느낌은 아닌데, 선생님들은 아직도 직업에 대한 소명의식이 있더라. 이 직업은 되고 싶어서 되는 직업이기 때문에 아직도 아이들에 대해서 치열하게 고민하고 소명의식을 갖고 직업을 대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선생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라미란은 "졸업한 지 20여년이 넘었다.

제가 고등학교 때 만난 선생님과 지금 선생님은 하늘과 땅 차이가 있는 것 같다.

책임감을 더욱 심하게 요구하고 더욱 도덕적인 걸 요구하는 것 같다.

작품을 하면서 선생님이라는 직업을 더 자세히 들여다보니 '소명의식이 없다면 버티기 힘들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라미란은 서현진과의 호흡에 대해 "호흡은 더 할 나위 없이 좋다.

워낙 서현진이 생각했던것보다 술자리에 끝까지 있다.

깜짝 놀랐다.

고하늘 인물 위주로 학교가 돌아가고 있는데, 서현진이 집중력이 정말 좋아서 깜짝 놀랐다.

본인이 나오지 않는 장면에서도 눈빛을 놓지 않는다.

그 모습을 보면 절로 숙연해지고 주눅이 든다"고 고백했다.


'블랙독'은 대학입시에 대해 다룬다.

2019년 초반 화제를 몰고온 JTBC 'SKY캐슬' 역시 대학 입시를 다룬 바 있다.

과연 '블랙독'과 'SKY캐슬'은 어떤 차별점이 있을까.
라미란은 '블랙독'에 대해 "'SKY캐슬'은 철저히 사교육에 의존한 것의 폐해를 그린 것이라면, '블랙독'은 다큐멘터리를 보는 것 같은 리얼리티가 있다.

사립학교이긴 하지만 공교육이 어떻게 입시를 준비하는지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은 '유령을 잡아라' 후속으로 1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사진=유용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