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스트라스버그·1억달러 이야기` 접한 류현진 한말이…
기사입력 2019-12-11 14: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특별상 수상한 류현진 [사진 =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스토브리그의 중심에 있는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이 원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직접적인 영입제의가 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2019 동아스포츠대상에서 특별상을 받은 뒤 취재진과 만나 '다저스 앤드루 프리드먼 사장이 (류현진) 영입전에 뛰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는 말에 "(영입) 의사가 있다면 에이전트에게 이야기했을 것"이라며 "(에이전트로부터) 보고 받은 것이 없다.

솔직히 말씀드릴 게 없다"고 밝혔다.


서부지역 팀들을 원한다는 이야기에 대해 류현진은 "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며 "잘못된 정보"라고 말했다.


이어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가 이야기했듯, 미국의 모든 지역은 서울과 멀다"며 "지역이 FA 계약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가 역대 최고액의 FA 계약을 맺었다'는 말에 "기사로 잘 봤다"며 "좋은 계약으로 잘 간 것 같다.

부럽다"고 밝혔다.


'FA 총액 1억 달러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는 말엔 "나도 그런 이야기를 좀 들어봤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드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