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호드리고 결승골’ 발렌시아, 아약스 꺾고 UCL 조 1위 16강 진출
기사입력 2019-12-11 06: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호드리고 모레노가 결승골을 넣은 발렌시아가 천신만고 끝에 16강에 진출했다.


발렌시아는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6차전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발렌시아는 전반 2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가브리엘 파울리스타의 헤더에 이어 로드리고 모레노 역시 헤더로 골을 노렸으나 골문을 빗나갔다.


아약스는 전반 8분 두산 타디치가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찼으나 옆그물을 맞았다.


발렌시아가 전반 24분 호드리고 모레노가 선제골을 만들었다.

페란 토레스의 절묘한 패스를 왼발로 컨트롤 한 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지면 탈락하는 아약스는 전반 37분 하킴 지예흐가 오른쪽에서 찬 왼발슛을 골키퍼 야하우메 도메네크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전반 41분 도니 반더벡이 때린 오른발 슈팅을 발렌시아 수비수 호세 가야가 몸을 날리며 왼발로 공을 걷어내는데 성공했다.


발렌시아는 전반 43분 로드리고가 오른쪽에서 공을 접고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아약스 골키퍼 오나나가 선방으로 걷어냈다.


후반 10분 발렌시아는 로드리고가 넘어지며 왼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공을 골문을 많이 벗어났다.


아약스가 후반 19분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반더벡이 왼쪽에서 절묘한 패스를 지예흐에게 연결했다.

하지만 지예흐의 슈팅이 골문을 벗어나며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경기가 후반으로 가면서 상당히 거칠어졌다.

후반 34분부터 41분까지 무려 7장의 경고가 나왔다.


발렌시아는 후반 44분 절체절명의 위기를 넘겼다.

골키퍼 도메네크가 공을 놓치는 실수를 했다.

하지만 도메네크는 곧바로 노사이르 마즈라우이의 슛을 막았다.


후반 추가시간 1분 아약스는 지예흐가 회심의 슈팅을 날렸으나 이번에도 도메네크가 선방으로 걷아냈다.


후반 추가시간 4분 발렌시아는 퇴장자가 발생했다.

반칙을 당한 가브리엘이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박치기 반칙을 범했다.

주심은 주저없이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실점을 하지 않았다.

결국,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지난 시즌 4강에 진출한 아약스는 탈락의 쓴맛을 봤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