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내년 中 배터리업체 30%만 생존…기술갖춘 韓기업 반사이익 기대
기사입력 2019-12-10 19: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021년부터 중국 정부가 자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보조금을 폐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 배터리 업체들의 '옥석 가리기'가 본격화하고 있다.

보조금으로 연명하던 일부 중국 배터리 업체들이 경쟁에서 뒤처지면서 폐업의 길을 걷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중국 시장에서 전기차 배터리 공급이 부족해질 경우 기술력에서 앞선 평가를 받고 있는 한국 기업들이 반사이익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 자동차 전문지 가스구는 최근 "2020년이 되면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 중 불과 20개만 생존하게 될 것"이라며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계의 재편이 가속화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2016년 중국 전기차 배터리 제조 업체 수는 200개를 기록했지만 2018년 85개로 절반 이하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69개로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 위기는 중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폐지와 관련이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중국 정부는 2012년 이후 전기차 구매 시 절반에 가까운 금액을 보조금으로 지급해 왔다.


이 과정에서 중국 배터리 생산 업체가 우후죽순 생겨나기 시작했다.

2016년 1월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버스 등의 상용차 보조금이 폐지되고 같은 해 12월에는 보조금 폐지가 일반 전기차에까지 확대되면서 보조금을 등에 업은 중국 업체들이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정부 보조금이 단계적으로 줄면서 상황은 반전됐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는 배터리 용량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기 시작했는데 이 과정에서 기술력이 부족한 중소 업체 상당수가 문을 닫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실제로 2019년 1월부터 10월까지 단 10개 기업이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점유율 88%를 독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국 공업정보화부가 2025년 전체 판매 자동차 중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등의 차량 비중을 기존 20%에서 25%로 상향 조정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재편은 한국 기업에는 반사이익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업체 도산으로 전기차 배터리 공급이 부족해질 경우 결국 중국 전기차 제조 기업들은 삼성SDI·LG화학·SK이노베이션과 같이 높은 충전 용량과 에너지 밀도를 보유한 한국 배터리 기업에 손을 내밀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도 반도체 시장처럼 높은 기술력을 갖고 있는 일부 기업만이 남게 된다"며 "실제로 2020년 이후 보조금이 폐지된다면 중국에서 한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의 시장점유율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SDI #LG화학 #SK이노베이션 #리드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