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신규 민자사업 지정
기사입력 2019-12-10 15: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고질적인 교통체증 구간인 서울 동부간선도로를 지하화하고 지상부엔 친환경 수변공원을 조성하는 사업이 민간투자사업으로 지정됐다.

천안~논산 고속도로의 통행료는 이달 23일부터 반값 수준으로 낮아진다.


기획재정부는 10일 '제4차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4개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은 서울 강남구 삼성IC와 성북구 석관동 월릉IC를 연결하는 동부간선도로 구간의 새로운 지하도로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곳은 6차로에 불과해 평소 상습정체가 발생하고 집중호우 때마다 침수가 빈번했다.

이번 지하화 사업으로 교통 혼잡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지상에는 친환경 수변공간을 조성해 시민 편의를 늘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연내 제3자 제안공고를 거쳐 내년 상반기 협상대상자를 지정할 예정이다.

천안논산 고속도로 통행료를 낮추는 안건도 통과됐다.

국토교통부는 연내 사업시행자와 변경실시협약을 체결해 이달 23일부터 통행료 인하를 추진한다.


현재 천안-논산 고속도로 통행료는 9400원으로 재정구간 통행료 대비 2.09배 수준이다.

심의위원회는 국민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통행료를 4900원으로 인하키로 했다.

도로공사는 통행료 인하에 따른 차액을 먼저 지불하고 민자사업이 종료되는 2032년 이후 유로도로로 설정해 선투자금을 회수할 계획이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