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北동창리 이상 낌새에…먼저 文에 전화건 트럼프
기사입력 2019-12-08 20: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북한이 연말 대화 마감 시한을 앞두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 카드를 꺼내들면서 한국과 미국의 움직임도 바빠지고 있다.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통화를 요청하는 등 최근 북측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엔진 실험장의 움직임에 예민하게 반응했다.

일각에서는 엄중한 시기에 이뤄진 한미 정상 통화에서 북측의 대화 궤도 이탈을 막기 위한 미·북 간 '톱다운' 친서 외교 등 특단의 방안이 논의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북한 의도를 어떻게 판단하고 있는지 직접 들어보려는 의도였다는 해석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과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관계가 매우 좋은지는 모르겠다"며 "우리가 알아볼 것"이라고 했다.

한미 정상 간 통화 후 이 같은 발언을 내놓은 것이다.


이번 한미 정상 통화는 '미국 측 요청으로' 미국 오전 시간이 아닌 한국 오전 시간대에 열려 눈길을 끌었다.

그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서 ICBM 실험 재개 등을 암시하며 자신들을 압박하고 나선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인 셈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이번 통화에 대해 "미·북 비핵화 협상 외에 다른 논의는 전혀 없었다"며 한미 정상이 오로지 이 문제만을 두고 30분간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한 것도 이 같은 전망에 힘을 싣는다.


이와 관련해 한미가 현재 진행되고 있거나 가까운 시기에 재개될 미·북 정상 간 친서 외교에 대해 대화를 나눴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과거 수차례 대화 경색 국면에서 특유의 친서 외교를 통해 대화의 물꼬를 만들었다.


북측도 대미 압박 기조와는 별개로 미·북 정상 간 친분관계를 일관되게 강조하고 있어 양측이 친서 외교를 통해 막판 타협을 시도할 개연성은 충분하다.

문 대통령이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측의 대북 적대 정책 철회 요구를 일정 부분 수용하는 내용을 친서에 담아야 한다'는 뜻을 전했을 수도 있다.

문 대통령은 물론 정부 대북·외교안보 라인에서도 미국이 일정 부분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의미 있는 미·북 대화가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는 인식이 폭넓게 공유되고 있기 때문이다.

북측이 핵·ICBM 실험 중단을 재개한다면 곧바로 대북제재를 복원시키는 이른바 '스냅백(Snap Back) 조항'을 포함시킨 조건부 제재 완화도 해법이 될 수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지난달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북·미 간 신뢰 구축를 위해서는 제재 완화 등 창의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공개적으로 펼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국책연구기관 핵심 관계자는 "미국에서도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서는 북측의 요구 조건(대북제재 완화·체제 안전보장 등)을 어느 정도 들어줘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는 친서 형식으로 우호적인 대북 메시지를 김 위원장에게 직접 발신하는 것이 정치적 부담이 덜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성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