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홍콩시민 80만명 다시 거리로…"행정장관 직선"
기사입력 2019-12-08 23: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홍콩 시위대가 8일 오후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 도심인 센트럴로 행진하면서 `5대 요구`를 뜻하는 다섯 손가락을 펼쳐들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홍콩 시민 수십만 명이 8일 대규모 집회를 열고 중국 정부를 압박했다.

지난달 24일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파가 압승을 거둔 지 2주 만이다.


이날은 6월 9일 송환법 반대 시위가 촉발된 지 6개월째를 하루 앞둔 날이자 시위 현장에서 추락해 끝내 숨진 홍콩과학기술대학생 차우츠룩의 사망 한 달을 맞는 날이다.


이날 홍콩 매체를 종합하면 시위대는 낮 12시 홍콩 도심 코즈웨이베이 빅토리아공원에 집결한 뒤 오후 3시부터 센트럴 채터로드까지 행진했다.

주최 측인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집회에 80만명이 참여했다고 발표했고, 경찰은 13만3000명으로 추산했다.


시민들은 '5대 요구 사항'을 이뤄내겠다며 다섯 손가락을 펼친 손을 하늘로 치켜 들고 시가를 행진했다.

"자유를 위해 싸웁시다" "홍콩과 함께해주세요" 등 구호가 터져나왔다.

5대 요구 사항은 △행정장관 직선제 △경찰 폭력 진상위원회 구성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무조건 석방 및 불기소 △송환법 공식 철회 등이다.

지미 샴 민간인권전선 대표는 "경찰이 참가자들을 자극하지만 않으면 집회는 평화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도심 곳곳에는 시위 진압봉과 방패, 고무총을 손에 든 전경들이 시위대가 행진 경로에서 이탈하는지 감시하며 경계를 섰고, 헬리콥터가 상공을 날아다녔다.

경찰은 폭력사태를 대비해 물대포와 장갑차를 대기시켜뒀다.


이날 집회는 경찰과 시위대간 충돌없이 평화롭게 진행됐다.

한때 지난달 홍콩이공대를 최후의 보루로 삼아 투쟁했던 시위대와 비슷한 검은 복장의 사람들이 거리에 등장해 긴장감을 높이기도 했다.

이날 오후 8시께 홍콩 종심법원과 고등법원 입구에 가솔린이 든 폭탄이 투척돼 소규모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홍콩 법무부 측은 즉각 "어떤 불법 폭력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콩 경찰은 이날 밤 10시까지 허용하되, 홍콩 깃발이나 중국 오성홍기를 모욕해선 안 된다는 조건을 내세웠다.

자금 모금 활동을 금지했고 공공질서를 위협하는 행위가 있으면 시위를 즉각 멈추겠다는 조건도 달았다.

민간인권전선이 신고한 집회가 정부 승인을 받은 건 4개월 만에 처음이다.


한편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7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중국 내정에 대한 조잡한 간섭은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 규범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라고 항의했다.

중국 외교수장이 미국 최고위급 인사에게 "내정 간섭을 하지 말라"고 전화로 요구한 건 처음이다.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