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스포츠토토 입찰 '공정성' 논란…기존 사업자만 유리(?)
기사입력 2019-11-18 17: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야구나 축구 등 스포츠 경기 결과에 베팅을 하는 스포츠토토를 담당할 차기 사업자 입찰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무려 25조 원에 달하는 사업인데요.
입찰 과정에서 공정성 논란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김용갑 기자입니다.


【 기자 】
스포츠 경기 전에 승부에 돈을 걸고, 그 결과에 따라 배당을 받는 스포츠토토.

▶ 스탠딩 : 김용갑 / 기자
- "스포츠토토의 인기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연간 매출이 5조 원에 달합니다. 향후 5년간 이같은 대규모 사업을 담당할 사업자를 찾고 있는데, 입찰 과정에서 공정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 사업권을 따내면 내년 7월부터 5년간 스포츠토토 투표권 발매와 시스템 운영 업무 등을 담당하게 됩니다.

매출 기준으로 무려 25조 원 규모의 사업입니다.

그런데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지난 9월 입찰 공고를 냈다가 돌연 공고를 취소했습니다.

지원 자격 가운데 '국내 600곳 이상 지점이 있는 은행과 협약을 맺어야 한다'는 조항이 문제가 됐기 때문.

해당 조건은 이번에 입찰부터 새롭게 생겼는데, 국내 은행 가운데 6곳만 자격요건을 충족합니다.

참가 의사가 없는 은행 3곳을 제외하면 사실상 입찰 가능성이 있는 곳은 기업·우리·농협은행 등 3곳에 불과합니다.

3곳의 은행을 잡는 사업자만 겨우 지원이 가능한 겁니다.

이같은 요건은 국정감사에서도 복권사업자의 기술성 보다 은행에 의존한 입찰로 결국 기존 사업자만 유리하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재공고를 통해 개선을 약속했습니다.

▶ 인터뷰(☎) : 국민체육진흥공단 관계자
- "저희 공단에서는 앞으로도 남은 입찰 과정을 입찰 전문 국가기관인 조달청의 판단을 존중해서 한 치의 의혹도 없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할 예정입니다. "

공단 측은 재공고와 관련한 내용을 사전에 공개하고 오늘(18일)까지 의견을 수렴했습니다.

하지만 뒷말이 또 다시 나오고 있는 상황.

공단 측은 다수의 사업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은행과 복수의 사업자의 협약을 허용했습니다.

예를 들어, 기업은행이 A사업자와 함께 입찰에 도전하면서 동시에 B사업자와도 입찰에 응할 수 있게 됐습니다.

지원자들 사이에서는 "은행이 복수의 협약을 맺을지도 의문이지만, 은행에 의해 입찰이 좌우되는 근본적인 문제는 여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로또복권은 입찰에서 사업자와 환급 대행 은행을 분리해 순차적으로 선정하면서 이같은 공정성 문제를 해결한 바 있습니다.

스포츠토토의 건전한 운영을 위해 공정한 제도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업은행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