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NYT “미국, 화웨이 수출규제 유예기간 또 연장 계획” 보도
기사입력 2019-11-16 17: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의 한 쇼핑몰 속 화웨이 매장에서 지난 5월 29일 한 남성이 스마트폰을 작동하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미국이 안보위협을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부과한 거래제한 조치를 다시 한번 유예할 예정이라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소식통을 인용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상무부는 올해 5월 화웨이를 거래제한 명단에 올리면서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하려면 정부의 특별승인을 받도록 했으나, 거래제한 조치는 90일씩 두 차례 유예됐고 두 번째 유예조치는 이달 18일 만료된다.


화웨이 거래제한 유예조치의 명목상 이유는 화웨이 통신장비에 크게 의존하는 미국 지방 통신회사에 거래처를 바꿀 시간을 벌어주기 위한 것이었다.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안보 위협이 없다고 판정되는 품목들을 구체적으로 지정해 거래를 허가하는 방안을 이미 지난달 초에 승인했다.


그러나 미국은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를 구체화하는 작업이 최근 몇주 동안 교착상태에 빠지자 허가를 보류하고 허가를 내줄 적절한 시점을 논의하고 있다.


중국 측 무역협상 대표단은 화웨이에 부과한 제재 해제를 지속해서 미국 측에 요구해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