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박종훈 뒤에서 대기…차우찬 “선발 욕심은 없다”[프리미어12]
기사입력 2019-11-15 18: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도쿄) 안준철 기자
“일찍 준비하면 안 좋은 것 아닌가요?”
김경문호의 마당쇠이자 마운드의 맏형 차우찬(32·LG)가 덤덤히 말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 3차전을 치른다.


대표팀에서는 불펜에서 대기하는 차우찬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일찍부터 준비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일찍 준비하면 안좋은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날 김경문 감독은 선발 박종훈(28·SK) 뒤에 상대 타자에 따라 차우찬이나 이영하(22·두산)를 붙일 생각이다.


15일 도쿄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열린다.

차우찬이 훈련을 하며 미소짓고 있다.

사진(日 도쿄)=천정환 기자

소속팀에서는 선발로 활약 중인 투수들이지만, 대표팀에서는 철벽 불펜의 일원이다.

물론 차우찬의 말처럼 박종훈이 길게 던지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다.


아직 슈퍼라운드에서는 등판하지 않고 있는 차우찬은 “컨디션은 좋지도 나쁘지도 않다.

보통이다.

몸을 풀었다 쉬었다를 반복하는 상황은 도쿄에서는 아직 없었다.

중간투수는 매 공이 승부다.

결과가 좋아도 과정이 좋지 않으면 불안하다”고 말했다.


차우찬은 16일 열리는 한일전에 대해 “내일 선발투수가 누가 될지는 아직 모르겠다.

확실한 것은 나는 아닐 것 같다는 것이다”며 웃었다.

이어 “오늘 앞서고 있으면 경기 중에 내일 나갈 투수가 정해질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직 국제대회에서는 선발 등판이 없는 차우찬은 한일전 선발 후보로 꼽히기도 한다.

하지만 그는 “딱히 선발 욕심이 없다”면서 “굳이 욕심내기보다는 팀이 이길 때 묻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