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마트 "배추 도매가보다 30% 싸게 판매"
기사입력 2019-11-14 11: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마트는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간 전국에서 공수한 배추를 도매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판매가는 배추 3입에 6천900원으로 행사 카드를 적용하면 5천520원까지 떨어진다고 이마트 측은 설명했습니다.

실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13일 기준 배추 평균 도매가격은 10kg 상품 가격이 8천279원에 거래돼 최대 30%까지 가격을 낮췄습니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일반 배추보다 베타카로틴이 높은 베타후레쉬 배추(3입/망)를 행사카드 결제시 7천800원에서 20% 할인된 6천240원에 판매하고 다발무는 한단에 5천980원에, 알타리무는 2천980에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마트 측은 배추 산지를 다변화해 50만 통의 배추를 마련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통풍이 잘되는 그물망 형태의 철제 케이스를 새롭게 도입해 저장기간을 획기적으로 늘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변재민 이마트 채소 바이어는 "배추, 무 등 주요 재료의 가격이 폭등하면서 김장비용 상승에 대한 우려가 이어짐에 따라, 고객들의 김장 비용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정영석 기자 / nextcu@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