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놀면 뭐하니` 유재석, `합정역 5번 출구`로 녹음 완료... 트로트 가수 `유산슬` 데뷔 눈 앞
기사입력 2019-11-09 19: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
유재석이 유산슬로 데뷔를 앞뒀다.


9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의 트로트 도전기 '뽕포유'가 방송됐다.


유재석은 지난 '유플래쉬'에서 함께 작업한 김이나에게 유산슬의 신곡도 부탁했다.

가사 쓰기에 고민을 하는 김이나에게 유재석은 동묘를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

동묘에 도착한 유재석은 김이나에게 "이 곳이 트로트의 성지다"고 말했다.

김이나는 학생과 노인이 서로 어울려 있는 동묘의 풍경을 보면서 "이것이 바로 우리 음악이었다"며 동며의 매력에 빠졌다.


유재석은 지난 번 방문했던 LP가게로 김이나를 데려갔다.

그 곳에서 나훈아, 패티 김의 노래를 듣던 김이나는 "노래가 너무 좋다"며 분위기에 흠뻑 젖었다.

유재석은 김이나가 가사를 잊어버린 것 처럼 보이자 그녀에게 "가사에 집중해 줘"라며 일침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동묘 나들이를 마무리한 유재석은 김이나에게 "지금까지 쓴 가사를 들려달라"고 부탁했다.

김이나는 그동안 썼던 '사랑의 재개발' 가사를 들려줬다.

하지만 그녀는 "아직 완성된 것은 아니다"며 "얼른 작곡가를 구해달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내 주변에 음악 잘하는 사람은 이적과 유희열이다"며 "정말 음악은 잘한다"며 두 사람을 칭찬했다.


그러나 유재석은 "두 사람은 너무 뽐내서 함께 하기 싫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김이나에게 "주변에 음악 잘 하는 사람 있으면 소개좀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김이나는 작곡가로 조영수를 추천했고, 유재석은 곧장 조영수를 찾아갔다.


조영수를 찾아 간 유재석은 그의 이력을 듣고 무한 신뢰를 보냈다.

조영수는 자신이 대학가요제 대상 출신이라는 사실을 밝히면서도 "유명하지 않다"며 부끄러워했다.

하지만 이미 조영수에게 반한 유재석은 '사랑의 재개발' 작곡을 부탁했다.


며칠 후 유재석은 곡이 완성됐다는 소식을 듣고 조영수를 찾아갔다.

조영수의 작업실에는 유재석의 녹음을 도와 줄 박현빈과 윤수현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영수는 같은 노래를 다른 두개의 버전으로 만들어 놨다.

유재석은 두개를 다 들어본 뒤 "둘 다 좋다"며 선택에 어려움을 겪었다.


박현빈과 윤수현의 의견도 갈렸다.

급기야 조영수는 유재석에게 "유산슬 팬클럽에게 물어보면 안되겠냐"고 물었다.

결국 윤수현이 첫번 째 버전을, 박현빈이 두번 째 버전을 각각 녹음한 뒤 유재석이 따라 녹음을 했다.

두 버전을 다 녹음한 뒤 유재석은 "둘 다 버리기 아깝다"며 선택을 하지 못했다.


조영수와 윤수현, 박현빈은 "솔직히 둘 다 버리기 아깝다"며 "둘 다 같이 하면 안되냐"고 제안해 유재석의 고민을 더욱 깊게 만들었다.

유재석도 "일단은 연습은 해볼게"라고 말하며 두 버전 모두에 대핸 애정을 드러냈다.

결국 유산슬의 '사랑의 재개발'은 아줌마들의 인기 투표에 부쳐졌다.


유산슬의 노래는 어머님들이 모인 음악교실로 향했다.

영문도 모른체 노래교실을 찾은 유재석은 선생님이 "신인가수가 두 가지 버전 중 고민한다"며 "어떤 것이 좋은지 투표를 해달라"고 하자 당황해 했다.

흥이 넘치는 어머님들로 채워진 음악교실에 자신의 노래가 울려퍼지자 유재석은 "정말 싹 다 갈아 엎어버리고 싶다"며 자포자기 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머님들의 선택은 '성급한 재개발'이었다.

같은 노래여도 흥이 넘치는 두번 째 버전에 어머님들은 격하게 반응을 했다.

선생님도 어머님들의 선택에 "역시 노래를 들으실 줄 아신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표결이 끝나자 선생님은 "이 곡의 주인공인 신인가수 '유산슬'을 소개한다"고 말했다.


어머님들은 유산슬이 등장하자 격하게 환영했다.

아직 신인 가수에 불과한 유산슬임에도 어머님들은 그의 탄생 과정을 이미 꿰뚫고 있었다.

한 어머님은 "'합정역 5번 출구' 부를 때 너무 좋았다"며 유산슬의 팬임을 인증했다.

인사만 한시간 째 하던 유산슬은 선생님의 중재로 겨우 교실 중앙으로 나올 수 있게 됐다.


유산슬은 "어머님들과 함께 오늘 제대로 배우고 가겠다"고 말한 뒤 어머님들 사이에 자연스럽게 앉았다.

선생님은 "'싹 다' 이 부분이 무조건 뜬다"며 킬링 포인트를 정확히 짚어냈다.

이어 그녀는 직접 안무까지 추가하며 노래에 흥을 더 불어넣었다.

유재석은 답례로 '합정역 5번 출구'를 불러 어머님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사랑의 재개발'을 완성한 뒤 유재석은 '합정역 5번 출구'로 버스킹 데뷔를 했다.

합정역 5번 출구를 함께 만든 박현우, 정경천, 이건우는 유재석에게 버스킹을 제안했고, 유재석은 이를 받아들였다.

박현우와 정경천의 연주에 맞춰 유재석은 성공적인 버스킹 무대를 마무리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