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조셉 윤 "美대통령 전화했더라면 지소미아 종료 멈췄을 것"
기사입력 2019-10-19 13: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18일(현지시간) 미국의 적극적 중재가 있었다면 한일 갈등이 지금처럼 악화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대표는 이날 미 캘리포니아 스탠퍼드대 벡텔 콘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위기의 한일:불확실한 세계 속 점증하는 마찰'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한일) 양쪽이 순전히 정치적 목적, 국내 인기를 위해 바닥을 향한 경주를 하고 있다"며 "국가적 우려에 대해서는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대표는 "미국이 2차 세계대전 이후 동북아 지역에서 가져온 삼자 간 안보 동맹이 침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탈퇴를 고려하고 있었을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 한 통만 있었다면 이를 멈출 수 있었을 것"이라며 "과거에는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윤 전 대표는 "이는 미국 행정부 내부 상황과 무엇보다 깊이 관련돼 있다"며 "지난 몇 년간 동맹 관계에 헌신하지 않은 그들의 전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