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9월 수출입물가 동반↓…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
기사입력 2019-10-16 06: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난달 수출입물가가 국제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 하락 등의 영향으로 모두 내림세를 나타냈다.


수출물가 상승은 기업의 채산성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지만 반대의 경우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한다.

수입물가가 오르면 국내 물가의 상승 요인으로, 그 반대면 하락 요인으로 작용한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년 9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 지수(2015년 100 기준)는 101.03으로 전월에 비해 0.8% 내려 한 달 만에 다시 하락했다.

1년 전과 비교한 수출물가는 5.0% 내려 4개월 연속 하락했다.


한은은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가운데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수출물가 하락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지난달 1197.55원으로 전달 보다 0.9% 하락했다.


품목별로 보면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1.7% 하락했다.


공산품은 석탄 및 석유제품이 올랐으나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화학제품 등이 내려 전월 대비 0.8% 하락했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주력 반도체 수출 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0.9% 내렸다.

원·달러 환율 영향을 제외하면 전월과 비교해 보합 수준이다.


지난달 수입물가 지수는 110.59로 국제유가가 상승했으나 원·달러 환율이 하락해 전월에 견줘 0.4% 내렸다.

이는 2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인 후 하락 전환이며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2.2% 내려 4개월 연속 하락했다.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지난달 배럴당 61.13달러로 전달 대비 3.4% 올랐다.


품목별로는 원재료는 광산품이 올라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이 올랐으나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화학제품 등이 내려 전월 대비 0.6% 하락했다.


자본재 및 소비재는 전월 대비 각각 1.3%, 0.5% 하락했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