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넷마블, 웅진코웨이 지분인수 우섭협상대상자 선정
기사입력 2019-10-14 10: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넷마블웅진코웨이 지분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증권가는 넷마블웅진코웨이 인수를 통해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한다.


14일 넷마블은 공시를 통해 “웅진코웨이의 지분매각 본입찰에 참여해 매각주관사로부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음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이날 오후 1시에는 컨퍼런스콜을 통해 국내외 애널리스트 및 투자자를 대상으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설명 및 질의응답도 진행한다.

넷마블웅진코웨이의 지분 25.08%를 약 1조8000억원대에 인수한다고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가에서는 넷마블웅진코웨이 지분인수를 긍정적으로 판단하는 모습이다.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갖출 수 있다는 평가다.


NH투자증권 안재민 연구원은 “넷마블의 보유 현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는 점과 게임산업이 흥행을 기반에 둔 사업이라는 점에서 웅진코웨이와 같은 렌탈 사업을 기반으로 한 안정적인 캐시플로우(cashflow)를 확보할 수 있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안 연구원에 따르면 넷마블의 경우 2019년 2분기말 별도 실적 기준 현금 및 현금성자산이 1조1400억원, 단기금융상품 2272억원, 지분증권 1조원 등 전체 금융자산 2조6700억원을 보유하고 있어 인수자금이 충분하다.


웅진코웨이는 2019년 상반기 기준 매출 1조4648원, 영업이익 2734억원, 당기순이익 2023억원을 기록했다.

넷마블의 상반기 실적 매출 1조38억원, 영업이익 671억원을 상회한다.

넷마블웅진코웨이 인수를 통해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웅진 #웅진코웨이 #넷마블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