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UFO캔디·지구젤리…유튜브 `먹방템` 잘나가네
기사입력 2019-10-14 09: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GS25 '몰티저스'. [사진 제공=GS리테일]
GS25는 해외 직소싱 상품 인기에 힘입어 이달 말 'UFO 우주캔디'를 재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UFO우주캔디는 120년 전통 벨기에 아스트로의 유명 상품으로 바삭한 우주선 모양의 과자 안에 과일맛의 파우더가 들어 있다.

캔디를 깨물었을 때 소리가 독특해 유튜버들의 '먹방' 아이템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앞서 GS25는 미국 마즈의 유명 초콜릿 과자 '몰티저스(37g)'를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몰티저스는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바삭한 소리를 활용한 먹방으로 유명세를 탄 제품이다.

그 결과 1차 확보 물량인 18만개가 모두 발주되는 성과를 냈다.

GS25는 독일에서 열렸던 식품박람회를 통해 연말까지 몰티저스 재고 100만개를 확보했다.


이밖에 GS25가 독일 트롤리사와 손잡고 편의점 단독으로 선보인 '지구 젤리'도 출시 5일 만에 100만개가 완판됐으며, 지난 10일에 100만개가 추가로 입고돼 하루 만에 또 다시 전량 발주 마감됐다.

지구 젤리는 푸른색의 지구 모양을 한 촉촉한 젤리 속에 포도 시럽이 들어 있고 씹을 때 나는 특유의 소리로 SNS상에서 각광받고 있다.


김원진 GS25 가공식품팀 담당 MD는 "요즘 젤리와 캔디류 상품들은 맛 뿐만 아니라 식감, 소리, 모양까지 특별해야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며 "신상품들의 수명이 짧아지고 있는 추세를 감안했을 때 해외 인기 상품과 국내 유튜버들이 소개하는 화제 상품들을 신속하게 도입하는 것이 더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스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