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은성수, DLF 투자자에 "공짜 점심 없다"
기사입력 2019-10-10 16: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최근 DLF 사태 등과 관련해서 '공짜 점심은 없다'며 투자자의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투자자들이 보다 신중한 투자에 접근해야 한다는 건데요.
보도에 김용갑 기자입니다.


【 기자 】
취임 한 달을 맞은 은성수 금융위원장.

최근 원금손실 논란이 일고 있는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 DLF 논란 등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은성수 / 금융위원장
- "당국자로서 조심스러운 표현이긴한데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 투자에 있어서는 자기 책임하에 투자하는 것입니다."

투자자들의 책임감 있는 투자를 강조한 겁니다.

이어 주가가 하락한다고 해서 비상계획을 만들지 않는 것처럼 투자 상품의 손실에도 비상계획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또 DLF 사태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은행권의 비이자 이익 확대 전략'으로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은성수 / 금융위원장
- "은행이 이자 아닌걸로 돈 벌다보니까 이렇게 온 것도 있어요. 은행이 '이자장사로 돈 벌어'는 저는 맞다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이자장사로 돈 벌어야지 뭘로 법니까"

한편, 키움과 토스가 도전에 실패하면서 재추진되고 있는 제3인터넷은행과 관련해서는 연내 예비인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

▶ 인터뷰 : 은성수 / 금융위원장
- "인터넷은행에 대해서는 오늘부터 신청을 받기 때문에 들어와 봐야 알겠지만 컨설팅할 때 느낌이 냉랭하지도 않고 과열된 것도 아니라고 한거였고, 물론 저희야 개인적으로 과열되기를 바라지만 강요할 수 없는…"

은성수 위원장이 사모펀드 규제 완화라는 기존 입장을 철회하고, 은행의 이자 장사를 묵인하겠다는 태도를 보이면서 시장에도 큰 변화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F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