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 대통령 "한일관계 때문에 한미관계 흔들리는 일 없을 것"
기사입력 2019-09-22 17:0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제74차 유엔총회 참석 및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길에 오르면서 "한일관계 때문에 한미관계가 흔들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미국 뉴욕으로 출발하면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과 이런 이야기를 나눴다고 환송 참석자들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한일관계 어려움이 한미관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고 했고, 해리스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그 내용을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국내 문제에 대해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현안을 잘 챙겨달라고 당정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태풍으로 인한 피해 예방과 복구를 위해 많은 이들이 노력하고 있는데 그 노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평화시장 화재로 연기가 가시지 않던데 작은 점포들이 밀집돼 있어 화재 진압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뉴욕에서 3박 5일 간 한미정상회담,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오는 26일 귀국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