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세젤예` 홍종현, "아버지가 쓰러지신 게 나 때문인가 싶네요"
기사입력 2019-09-21 20: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석훈철 객원기자]
홍종현이 김소연에게 동방우에 대한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주말드라마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은 쓰러진 한종수(동방우 분) 회장을 두고 한태주(홍종현 분)와 강미리(김소연 분)의 대화 장면을 그렸다.


강미리는 한종수 회장 소식에 급히 병원을 찾았다.

한태주는 "안전하게 옮겼으니까 걱정하지 않아도 돼요"라며 강미리를 안심시켰다.


하지만 한태주는 "나혜미(강성연 분) 말대로 아버지가 쓰러지신 게 나 때문인가 싶네요"라고 말했다.

이에 강미리는 "태주 씨가 그렇게 한 건 아버님과 한성그룹을 위한 거지 욕심 때문은 아니잖아"라고 답했다.

그러자 한태주는 "그렇긴한데 아버지가 쓰러지신 게 과연 내가 자식으로서 잘한 건가 싶어서요"라고 밝혔다.

강미리는 "모든 일에는 양면성이 있어"라며 한태주의 상한 마음을 위로했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매주 토,일요일 오후 8시 방송.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