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수미네 반찬` 전인권, 김용건 간장 감자채볶음에 "멀리서 보면 짜장면"
기사입력 2019-09-18 20: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수미네 반찬' 전인권이 김용건의 간장 감자채볶음을 평가했다.


1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서는 첫 번째 반찬으로 감자채볶음 만들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용건은 감자채볶음을 만들 때 양조간장을 넣었다.

김수미는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왜 벌써 넣어! 왜 이렇게 승질이 급해"라고 버럭했다.


이에 김용건은 "색깔 탈색 안 돼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전인권은 김용건 표 감자채볶음의 색을 보고 "멀리서 보면 짜장면 같은데?"라고 평가했다.


김수미는 "양조간장 넣어서 안 되라는 법은 없어"라며 시식에 나섰지만, "맛은 없어"라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임현식은 "태어나서 이런 맛은 처음 보네"라고 혹평했고, 전인권도 "감자 맛은 아니야"라고 긍정했다.

최현석은 "약간 짜장면 같은 맛이 난다"며 전인권의 예상을 증명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