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창동역 49층 랜드마크 첫 삽…2023년 5월께 완공 예정
기사입력 2019-09-18 17:2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의 강북 균형 발전 핵심 프로젝트인 '창동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조감도) 개발 사업이 드디어 첫 삽을 떴다.

2023년 5월 창동역세권에 최고 높이 49층 규모로 완공되면 흔히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으로 불리는 서울 북부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18일 오전 도봉구 창동 1-28 용지에서 창동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착공을 알리는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창동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는 서울시가 강북 균형 발전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 조성의 핵심 사업이다.

이날 행사엔 박 시장을 비롯해 인재근(도봉갑)·김선동(도봉을) 국회의원,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이날 착공식 기념사를 통해 "창업·문화산업 거점 시설을 발판으로 창동·상계 지역이 도심의 배후주거지에서 수도권 동북부 320만명의 새로운 일자리·문화의 신경제 중심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창동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는 서울지하철 1·4호선이 환승하고 향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도 지나가는 역세권 용지로, 최고 49층 연면적 14만3551㎡ 규모로 건립된다.

지하 7층~지상 16층 규모의 문화·창업시설과 지하 7층~지상 49층 규모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서울시는 스타트업 입주 공간, 청년 창업·창작 공간, 공연장, 회의장 등을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문화·창업시설에는 2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창업 액셀러레이팅 공간, 문화 관련 사무실 약 300개가 들어선다.

창업 액셀러레이팅 공간은 창업·교육·전시·마케팅을 통합한 곳이다.

현재 글로벌 오피스 컨설팅 업체 JLL이 구성안과 임대 전략에 대해 컨설팅을 하고 있다.


오피스텔은 창업·창작 레지던스 공간 792실, 서점 등 문화집객시설, 주차장 1236면으로 채운다.

창업·창작 레지던스 공간은 사회초년생, 1인 청년 창업자, 문화예술인 등이 거주한다.


[최재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안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