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러시아 학자 "북한에 `백두산 호랑이` 20여마리 서식 추정"
기사입력 2019-09-17 17: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북한 지역에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아무르 호랑이(일명 백두산 호랑이) 20여 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러시아 학자들이 밝혔다.


러시아의 아무르 호랑이 연구 단체인 '아무르 호랑이 센터' 소장 세르게이 아라밀례프는 17일(현지시간)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북한과 정보 교환이 이루어지고 있진 않지만 그곳에 호랑이들이 서식하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아라밀례프는 "(북한과 접경한) 러시아 연해주 하산군과 중국 지역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데 그곳에서 북한으로 들어가고 나오는 호랑이 흔적을 봤다"고 증언했다.


그는 "남은 서식지로 볼 때 (북한의) 호랑이 개체 수는 많지 않을 것"이라면서 "러시아 전문가들의 평가론 약 20마리 정도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백두산 호랑이로도 불리는 아무르 호랑이는 희귀야생동물로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에 등록돼 있다.


최대 서식지인 러시아 시베리아·극동 지역 등에 560~580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