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대구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 후 집값 35%↑
기사입력 2019-09-17 09: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대구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 지정에도 집값 상승세가 여전하다.

전매제한, 대출, 강화된 청약자격 등의 조건에도 불구하고 입지여건과 학군 등의 강점으로 신규 청약시장에도 적지않은 인파가 몰리고 있다.


17일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2017년 8월 이후 현재까지 약 2년간(2017년 8월~2019년 8월) 아파트 값은 35.46%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대구와 전국의 평균 아파트 가격이 각각 15.92%, 19.66% 오르는데 그쳤다.


앞서 투기과열지구로 묶이기 전 2년간(2015년 8월~2017년 8월) 대구 수성구 아파트 가격은 불과 2.15% 오르는데 그쳤다.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 오히려 수성구 아파트의 오름세가 커진 셈이다.


수성구 D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수성구는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아 갈아타기 수요가 많은데다 수요대비 공급이 부족하다 보니 새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노후비율은 높은 수준이다.

현재 대구 수성구에서 준공된 지 10년 이상인 아파트는 89.95%(10만 4589세대 중 9만 4074세대)로, 대구시 전체의 노후아파트 비율인 77.24%(57만 7702세대 중 44만 6239세대)를 크게 상회한다.


공급도 부족했다.

지난 10년간(2010년~2019년 8월) 대구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총 17만 717세대지만 이 중 수성구에 공급된 아파트는 1만 8311세대로 전체 물량의 약 10.73%에 불과하다.


이에 새아파트의 분양권에 억대의 프리미엄이 형성된 상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 범어동의 '대구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2017년 5월 분양) 전용면적 84㎡의 분양 당시 가격은 5억 4330만원(31층 이상)이었지만, 지난달(8월) 33층 매물이 7억 8330만원에 실거래되며 2억 4000만원이 올랐다.


신규 청약시장엔 수요가 더욱 몰리는 모양새다.

투기과열지구 이후 현재까지 대구 수성구에서 분양한 단지(임대제외)는 총 10개 단지로, 이 중 9개 단지는 1순위에서, 남은 1개 단지도 순위 내에서 청약을 마무리했다.


'힐스테이트 범어'(2018년 6월 분양)는 116세대 모집에 9897명이 몰려 평균 85.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지난 5월에 분양한 '수성범어W'는 276세대에 투기과열지구 지정후 최다 청약자인 1만 1084명이 청약해 평균 40.16대 1로 단기간에 완판했다.


연내 수성구에서는 신규 공급 물량도 예정됐다.

태영건설은 수성구 중동 532-324번지 일원에 '수성 데시앙리버뷰'(278세대)를, 한신공영은 수성구 욱수동 25번지 일대에서 '대구 수성 한신더휴'(667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신공영 #태영건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