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추석연휴 첫날 고속도로 `답답`…서울→부산 5시간50분
기사입력 2019-09-12 16: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들이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후 귀성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가 정체다.

가장 극심한 정체기는 지났지만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은 여전히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 고속도로 총 530㎞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하거나 정체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안성분기점부터 망향휴게소까지 20㎞ 구간이 꽉 막힌 상태다.

또 목천∼옥산 21㎞ 구간, 죽암휴게소∼비룡분기점 22㎞ 구간 등도 정체다.


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역시 발안부터 서해대교까지 20㎞ 구간, 동서천분기점∼부안 46㎞ 구간에서 차량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5시간50분이 걸릴 전망이다.


같은 기준으로 울산까지는 5시간20분, 대구까지는 5시간10분이 예상된다.

대전(2시간50분), 강릉(3시간20분), 광주(4시간50분), 목포(5시 간50분) 등도 평소보다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날 오후 8∼9시 이후에는 교통 혼잡 상황이 해소될 것으로 도로공사 측에서는 내다봤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