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벤투호 북한 원정 다음달인데…통일부 “새로운 사실 無”
기사입력 2019-09-12 16: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동형 기자
사상 첫 월드컵 북한 원정경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축구 A매치를 위해서는 응원, 선수단, 중계 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

그러나 아직 유의미한 협상 진척은 없는 분위기다.


통일부는 11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일성경기장 10월15일 개최는 통보를 받았지만, 그 외는 아직 협의 중이다.

새로운 사실은 알고 있지 못하다”라고 답변했다.


한국은 오는 10월15일 오후 5시30분 평양에서 북한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른다.

북한은 2승 3득점으로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H조 1위, 한국은 1승 2득점으로 2위에 올라있다.


김일성경기장에서 10월15일 2022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한국-북한 경기가 열린다.

평양 남북 A매치는 1990년 능라도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통일 축구 친선경기 이후 29년 만이다.

당시 맞대결 하루 전 훈련하는 대한민국대표팀. 사진=한국정책방송원 국가기록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을 통해 선수단, 중계 문제 등 경기와 직접 관련된 사항을 북한과 상의하고 있다.


통일부는 2일 “민간 응원단(붉은악마) 파견은 추후 협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으나 이후 상황 변화는 없다.


평양 남북 A매치는 1990년 10월11일 능라도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통일 축구 친선경기 이후 29년 만이다.

sportskang@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