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日, 독자 정보력 과시하려 北발사체 26분 먼저 발표
기사입력 2019-08-25 23: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지소미아·北미사일 발사 ◆
일본 정부가 지난 2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한국 정부보다 26분 먼저 발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6차례 발사 때와는 다른 신속한 대응이다.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결정한 게 배경이라고 일본 언론은 분석했다.

25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이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한 것은 24일 오전 7시 10분이다.

북한이 첫 발사체를 쏘아 올린 지 약 26분이 지난 후였지만 한국 합동참모본부 발표(오전 7시 36분)보다 26분 빨랐다.

지난 7월 25일 이후 북한이 6차례에 걸쳐 발사를 반복할 때마다 한국 측이 먼저 발표하고 며칠 뒤 분석 결과를 내놓은 것과 다른 모습이다.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종전과 다르게 이례적으로 신속히 대응하는 모습을 보인 배경에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통보가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에 따른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한국의 정보 제공 없이도 '독자 대응'이 가능하다는 점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신속히 움직였다는 것이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