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쏘울EV, 독일서 소형전기차 평가 1위
기사입력 2019-08-25 14:2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쏘울 EV'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 전기차 3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모델로 선정됐다.

아우토 자이퉁 최근 호에 실린 이번 평가는 유럽에서 판매중인 소형 전기차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쏘울 EV는 BMW 'i3s', 닛산 'Leaf e+'와 함 △차체(Body) △주행 안락함(Driving Comfort) △주행 성능(Driving dynamics) △파워트레인(Powertrain) △친환경·비용(Environment·Cost) 등 5개 부문에 걸쳐 엄격한 비교 테스트를 받은 결과 주행 성능 부문을 제외한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평가 결과 쏘울 EV는 5000점 만점에 2989점을 획득해 2위 BMW i3s(2894점)와 닛산 Leaf e+(2870)를 100점 안팎의 비교적 큰 점수 차이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아우토 자이퉁은 "신형 쏘울 EV는 대폭 개선된 모습으로 이번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며 "실내공간과 주행 안락함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충분한 항속거리를 제공하는 동력 부분이 인상적인 '가장 모던하고 완벽한 전기차'였다"고 평가했다.


기아차는 올해 3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신형 쏘울의 전기차 모델인 쏘울 EV를 유럽 최초로 선보이고 5월 판매를 시작했다.

쏘울 EV는 64kWh의 고용량·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 시 유럽 기준 최대 452km(한국 기준은 386km)을 주행할 수 있다.


쏘울 EV는 △2016년 3286대 △2017년 3405대 △2018년 4229대가 판매되는 등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꾸준히 입지를 높여 나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기아차는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올해 1~7월 전년대비 208% 증가한 총 8012대를 판매했다.


쏘울 EV의 아우토 자이퉁 비교평가 외에도 현대·기아차의 전기차는 전세계 소비자와 미디어로부터 꾸준히 호평을 받으며 판매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올해 1~7월 현대·아차는 전 세계에서 코나 EV 2만8531대, 아이오닉 EV 8780대, 니로 EV 1만2599대, 쏘울 EV 3459대 등 전년 동기 대비 172% 늘어난 5만3369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


[문지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아차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