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구혜선, 안재현과 불화 고백→3년만 이혼?‥‘미우새’로 튄 불똥 “일부 편집”(종합)
기사입력 2019-08-19 05: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놓인 가운데 구혜선이 앞서 촬영을 진행했던 ‘미운 우리 새끼’에 불똥이 튀었다.

구혜선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 다음 주에 남편 측에서 보도 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라며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구혜선과 안재현이 이혼에 대해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안재현은 “이혼 합의서와 언론에 보도될 내용은 다음 주에 내겠다. ‘신서유기’ 측과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구혜선은 “엄마 상태 보고 (결정하자) 나에게 ‘신서유기’가 내 엄마 상태보다 중요하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나 안재현은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은 상황인데 의미 없는 만남인 것 같다.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자신의 의사를 밝혔다. 구혜선 또한 자신의 의견을 굽히지 않고 “서류 정리는 어려운 것이 아니니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하라”며 모친을 만날 걸 요구했다.

또한 그는 만나서 할 말이 없다는 안재현에 “그래도 책임져야지. 인정사정 없이 굴면 나도 가만있지 않을 거다. 직접 만나서 사죄드려라. 결혼할 때 했던 말들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 일이 뭐가 중요하냐. 내 엄마보다 중요하다면 나 정말 참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구혜선 안재현 부부는 지난 2016년 tvN ‘신혼일기’로 결혼 생활을 공개해 모두의 부러움을 산 바 있다. 또한 안재현은 방송에서 구혜선을 다수 언급하며 ‘사랑꾼’ 이미지를 갖고 있었기에 구혜선의 폭로는 충격을 안겼다.

이날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혜선은 변호사를 선입하고 안재현과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보냈다. 그는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을 하고 9월 경에 이혼이 마무리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구혜선의 SNS 글에는 당혹스럽다는 의견만 내비쳤다.

하지만 구혜선의 입장은 달랐다. 구혜선은 또 다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해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 타인에게 나를 욕한 걸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싸인하고 합의한 상황이 아니다”라며 “나와 상의되지 않은 보도이다. 난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말했다.

구혜선이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 했는데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다”며 “회사에서 우리 이혼문제 처리하는거 옳지 않은 것 같다. 원하면 (소속사 측이) 계약 해지를 해주시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 (내가 회사를) 나가면 바로 이혼 소문 날꺼니까 당신 원하는 대로 바로 이혼을 하려고 한다. 그런데 내가 회사도 나가고 이혼을 하면 일이 없게 되니 용인집 잔금을 입금을 해달라. 그리고 변호사님들과 이 약속들을 적어서 이혼 조정을 하자. 사유는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 그리고 나는 그 사실을 받아들이겠다라고 사실대로 말하기”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혼과 관련해 팽팽한 대립이 오가는 가운데 18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 불똥이 튀었다. 당시 촬영 당시 구혜선이 안재현에 대한 언급과 관련됐기 때문이었다.

이에 SBS 측은 MBN스타에 “제작진이 구혜선 씨와 관련 내용을 당일 기사로 알게 돼 당혹스러운 입장이다. 현재 사전녹화로 제작이 완료된 방송분을 일부 수정, 편집 진행 중이다”라며 “오늘 방송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당일 방영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안재현 관련 발언은 거의 보이지 않고 매끄럽게 진행됐다.

한편 구혜선은 이혼과 관련된 3개의 게시글을 모두 삭제한 상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